제주도
서귀포시
[서귀포시] 제26회 한라산 청정고사리 축제 랜선 여행을 떠나요!
기사입력: 2022/04/14 [14:30]  최종편집: ⓒ 보도뉴스
김정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주의 봄 소식을 전하는 ‘돌 트멍, 마음 트멍~ 한라산 청정고사리가 쑥~욱!’제26회 한라산 청정고사리 축제가 다가오는 4월 23일에서 4월 24일까지 양일간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서귀포시 남원읍(읍장 오성한)에서 주최하고 남원읍축제위원회(위원장 김성우)가 주관하는 이번 축제는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예방 차원에서 현장 대면 행사(먹거리, 체험행사 등) 없이 전년 비대면 개최에 이어 올해도 랜선을 통해 안전한 축제로 선보인다.

 

축제 준비를 위해 남원읍 어린이들이 직접 참여하여 만든 고사리 장마를 테마로 한 ‘고사리 장마 스톱모션 방식 영상’ 및 ‘남원읍 고사리철 홍보 영상’을 사전에 촬영한다.

 

축제 첫째 날에는 지역 동아리 공연과 사전 제작 영상을 온라인으로 만날 수 있고, 둘째 날에는 남원읍의 아름다운 해안 변 올레코스 여러 곳 (큰엉해안경승지 등 4개소)에서 다양한 뮤지션의 힐링 공연이 진행된다.

 

축제 기간에는 서귀포시 공식 유튜브 채널를 통해 온라인으로 실시간 생중계 된다.

 

행사진행 및 코로나19 안전관리를 위해 첫째 날에는 고사리축제장(남원읍 한남리 산 76-7번지, 기상청 국가태풍센터 서측) 출입구 내 지정관리를 통해 축제 관계자 및 방문객 대상 호흡기 증상 유무 확인 후 입장을 허용할 예정이다.

 

둘째 날에는 남원읍 해안 변 올레길 쉼터 공연장소 마다 순간 최대 수용인원을 최대 49명으로 제한하고 방역 수칙 위반 유무 등을 확인한다. 또한, 행사 시 현장 안전요원은 1일 18명으로 하여 안전관리를 강화할 예정이다.

 

김성우 남원읍 축제위원장은“제주의 봄을 알리는 대표 봄나물인 고사리가 제주의 들녘 곳곳에 하루가 다르게 꼬물거리고 생명의 힘을 움트고 있다. 올해도 코로나 상황이 좋지 않아 비대면 방식으로 준비를 하고 있다. 그리고 야외 공연장소 방문 시 개인별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 속에 아름다운 남원의 봄을 한껏 즐기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서귀포시 남원읍에서는 축제가 끝난 후 일주일간 축제장 개방을 통해 관광객들이 고사리를 채취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 보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서인국X오연서, 커플 화보 공개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