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경기도
[경기도] ‘산사태 대책상황실’ 가동‥신속·체계적 대응으로 피해 최소화
기사입력: 2022/05/17 [09:39]  최종편집: ⓒ 보도뉴스
김정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는 범정부적으로 추진 중인 2022년도 여름철 산림재해 대책 기간에 맞춰 5월 15일부터 오는 10월 15일까지 약 5개월간 ‘산사태 대책상황실’을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최근 급격한 기후변화로 집중호우, 태풍 등에 의한 산사태 피해가 커질 것으로 우려되는 만큼, 도 차원의 신속한 대응체계를 확립해 자칫 발생할 수 있는 피해를 예방·최소화하는 데 목적을 뒀다.

 

도의 산사태 대책상황실은 산림청, 행정안전부, 도내 시군 등과 긴밀히 소통하며, 기상정보 모니터링, 위기 경보 전파, 산사태 예측정보 관리, 현장 지도점검 등 도내 산림재해 상황을 총괄 지휘하는 역할을 맡는다.

 

아울러 소방서, 경찰서, 산림조합, 한국치산기술협회 등 유관기관·단체와 협업체계를 구축함으로써 유사시 인명구조나 주민대피, 산사태 예방, 피해복구, 신속한 원인 조사 등에도 적극적으로 힘쓰게 된다.

 

도는 현재 ①산사태취약지역 관리강화 및 재난 안전망 구축, ②산사태 예방 대응체계 구축, ③신속 정확한 산사태 원인 조사 및 견실한 복구, ④교육·홍보 강화 및 산사태 재난 대비 법제도 정비 등 4대 분야 12개 과제를 중심으로 한 ‘2022 산사태 예방 종합대책’을 수립, 추진 중이다.

 

그 일환으로 올해 총 78억 원의 예산을 들여 산사태취약지역 등을 중심으로 용인 등 18개 시군에 사방댐 조성 20개소, 계류보전 7km, 산지사방 6ha를 추진, 우기(雨期) 전인 6월 말까지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또한 사방시설 355개소 대상 외관·정밀 점검, 사방댐 21곳 대상 준설, 위험경보 방송시설 확충(안성·평택) 등 재해 예방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특히 ‘산사태 현장예방단’을 꾸려 도내 산사태취약지역 점검·정비, 주민교육, 상황전파, 주민대피 안내, 산사태 발생지 조사 등 현장 중심의 예방·대응 활동에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산사태 발생 시에는 도 자체 조사반 7개 반을 가동, 피해 시군을 대상으로 발생 원인 및 피해 규모에 대한 조사를 지원하는 등 재발 방지와 복구 기반을 마련하는 데도 주력한다.

 

이 밖에도 다양한 홍보 매체(옥외 전광판, 현수막, 게시판 등) 및 캠페인을 통한 도민 안전의식 제고는 물론, 땅밀림 우려 지역 등 새로운 유형의 산사태 위험지 관리에도 힘쓸 방침이다.

 

이성규 경기도 산림과장은 “현장별·상황별 신속한 대응과 유관 기관·단체와의 긴밀한 협력으로 산사태 등 산림재해 발생으로부터 도민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도는 지난해 행정안전부 주관 ‘현장조치 행동매뉴얼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산사태 재난 현장조치 행동 매뉴얼’에 대한 개선 노력으로 국무총리 표창을 받는 등 산사태 대응의 모범 지자체로서의 위상을 다진 바 있다.

ⓒ 보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서인국X오연서, 커플 화보 공개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