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경기도
경기도 제안 활성화 시‧군 평가결과, 안성시 1위 선정
기사입력: 2017/11/29 [08:06]  최종편집: ⓒ 보도뉴스
김병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가 올해 제안 활성화에 기여한 최우수 시·군으로 안성시를 선정했다.

 

‘제안 활성화 시·군 평가’는 시·군의 제안제도 활성화를 위하여 올해부터 처음 실시했다.

 

도는 제안 접수건수, 채택률, 채택제안 실시율, 제안 공모전 실시건수, ‘경기도시·군 창안대회’ 입상자 배출 실적 등을 평가한 결과 1등은 안성시, 2등은 하남시, 3등은 포천시가 각각 차지했다고 밝혔다.

 

안성시는 7급 이하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한 ‘내가 시장이라면’ 공모전과 월별 아이디어 창출회의, 왕중왕 발표대회 등 공무원 제안 활성화에 힘쓴 점이 돋보여 1위를 차지했다.

 

하남시는 업무에 대한 개선 아이디어를 담당자가 직접 도출하고 실행하는 ‘담당업무 개선 아이디어 공모’를 실시하는 한편, 제안 접수과정과 심사방식의간소화, 채택 인센티브 확대 등의 제안제도 개선으로 좋은 평가를 받았다.

 

포천시는 도가 주최한 시·군 창안대회에서 1등을 배출해 가점을 받았다. 당시입상작인 ‘진료수입금 등 인터넷뱅킹 납부 및 종이 징수결의서 전자결재’ 제안은 올해 5월부터 관내 보건소에서 시행돼 세외수입 운용의 투명성을 높이고 행정비용 절감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조청식 경기도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평가는 도내 제안제도 운영의 전반적인 현황을 파악케 하고 시·군의 제안 발굴과 시행 의지를 이끌어 냈다는 것에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각 시·군의 제안 활성화를 지속적으로 유도해,도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는 창의적인 아이디어들이 정책에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이번 평가 결과 상위 3개 시에 시상금과 기관표창을 수여할 예정이다.

ⓒ 보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서인국X오연서, 커플 화보 공개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