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경기도 농기원, 여름철 폭염 대비 농작업 안전수칙 준수 당부
-올해 여름철 기온 평년, 지난해보다 높고 폭염일수도 20일 전후로 예측돼
기사입력: 2020/07/08 [09:32]  최종편집: ⓒ 보도뉴스
김정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농업기술원이 여름철 고온에 대비해 기상상황을 수시로 확인하고 폭염특보 시 안전관리 수칙을 철저히 지켜줄 것을 농가에 당부했다.

 

기상청의 올해 여름철 기상전망에 따르면 기온은 평년(23.6℃)보다 0.5~1.5℃ 높고, 폭염일수도 약 20일 전후로 예상돼 건강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폭염은 통상 33℃ 이상의 불볕더위가 계속되는 현상을 말한다. 일 최고기온이 33℃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면 폭염주의보가, 35℃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면 폭염경보가 발효된다.

 

폭염특보 시 농작업 안전관리 주요 수칙을 보면 가장 더운 낮 12시부터 오후 5시까지는 반드시 작업을 중단하고, 작업자는 휴식시간을 시간당 10~15분 정도로 짧게 자주 가지고 시원한 물을 자주 마셔야 한다. 특히 고령 농업인은 폭염에 더욱 취약하므로 절대로 무리한 작업을 해서는 안 된다.

 

현기증, 메스꺼움, 두통, 근육경련 등 열사병 초기증세가 보이면 시원한 장소에서 충분히 휴식하고 물, 이온음료 등을 마시는 게 좋다.

 

이기택 경기도농업기술원 농촌자원과장은 “야외와 하우스 일이 많은 농작업 특성상 온열질환 발생 가능성에 항상 주의해야 한다. 농업인 모두가 안전관리 준수사항을 잘 지켜 건강하게 여름을 보낼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 보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배우 김유미, 옆모습만 보여도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