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연애혁명' 정다은, 확실한 캐릭터 변신...'무한 가능성 입증'
기사입력: 2020/09/11 [11:23]  최종편집: ⓒ 보도뉴스
김정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신예 정다은이 ‘연애혁명’ 속 비타민 같은 활약으로 존재감을 발산하고 있다.

 

정다은은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연애혁명’ 속 미워할 수 없는 귀여운 수다쟁이 양민지로 열연 중이다. 232 작가의 웹툰 ‘연애혁명’을 원작으로 제작된 ‘연애혁명’은 오랜 기간 동안 사랑받아 온 작품인 만큼 캐스팅 단계에서부터 주목을 받았다.

 

특히 원작과의 높은 싱크로율로 화제였던 ‘양민지’역의 정다은은 방송이 공개된 후 웹툰에서 튀어나온 듯한 비쥬얼과 디테일을 살린 연기로 많은 호평을 받고 있다. 특히 “경우야, 이건 무슨 경우야?”, “너구나, 우산 도둑이” 등과 같은 익살스러운 대사를 완벽히 살려내며 리얼함을 더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극중 정다은이 연기하는 민지는 자림(이루비 분)의 오랜 친구로 꾸미는 것을 좋아하고 자존심은 세지만 자존감은 낮은, 우리 주변에 한 명쯤 존재하는 평범한 10대 여고생으로 함께 다니는 자림, 아람(다영 분) 외에 주영(박지훈 분), 경우(영훈 분), 병훈(고찬빈 분), 경민(안도규 분)과도 서스럼 없이 지내며 거침없는 언행으로 ‘찐고딩’의 특징을 잘 묘사하고 있다.

 

이미 이전에 SBS ‘시크릿 부티크’의 ‘도영’, 영화 ‘여중생A’ 속 ‘노란’, ‘선희와 슬기’ 속 ‘선희’와 같이 어둡고, 마음의 상처를 안고 있는 위태위태한 캐릭터들을 정다은 특유의 섬세한 감정으로 녹여내 ‘충무로의 샛별’이라 호평받은 바 있다.

 

이번 작품 속 ‘찐고딩’ 양민지로 연기 변신에 성공한 그녀의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연애혁명’은 총 30화, 각 20분 내외로 제작되며, 매주 목요일 오후 5시 카카오톡의 ‘카카오TV 채널’과 ‘#카카오TV탭’, 네이버 시리즈ON을 통해 공개되고 있다.

 

<사진 - 카카오M 연애혁명>

ⓒ 보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배우 김유미, 옆모습만 보여도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