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펜트하우스' 유진, 헤라팰리스 입성 후에도 계속되는 수난시대 '짠내폴폴'
기사입력: 2020/12/01 [09:58]  최종편집: ⓒ 보도뉴스
김정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펜트하우스 유진이 상류사회 입성에도 계속되는 수난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지난 30일 방송된 펜트하우스 10회에서는 오윤희(유진)가 헤라팰리스에 입성하게 된 전말과 함께 묘한 삼각관계 기류를 형성하고 있는 오윤희, 천서진(김소연), 하윤철(윤종훈) 세 사람의 숨겨진 과거가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오윤희는 주단태(엄기준)가 어떻게든 손에 넣으려고 하는 경매 물건을 어떤 협상을 통해 넘길지 고민하고 있던 중 헤라팰리스에 들어가겠다고 얘기하라는 심수련(이지아)의 제안을 받아들여 주단태에게 헤라팰리스 입주를 조건으로 건물을 넘겼다.

 

주단태의 추천으로 헤라팰리스 45층에 입성한 윤희와 로나(김현수)는 근사하게 꾸며진 넓은 집과 수련의 피아노 선물에 뛸 듯이 기뻐했다. 하지만 헤라팰리스 입성 후 꽃길만 펼쳐질 줄 알았던 윤희의 앞길에 여전한 가시밭길이 펼쳐져 있었다. 헤라팰리스 입주민들이 윤희의 헤라팰리스 입주를 반대하는 것도 모자라 천서진의 계략으로 윤희의 기구했던 과거의 가정사까지 드러나게 된 것.

 

윤희의 시어머니는 해라팰리스에 갑자기 나타나 “오윤희는 남편이 죽자마자 늙고 병든 시어머니를 내다 버렸습니다. 남편이 죽었다고 시댁과 연까지 끊어버리고 내 자식이 벌어온 돈 지가 다 차지하고 도망친 파렴치한입니다”라며 윤희를 모함했다. 퍼붓는 욕설과 비난을 그대로 듣고 있던 윤희는 “어머니 아들 왜 죽었는데요. 딴 여자랑 바람피우다가 술먹고 계단에서 떨어져 죽은 거잖아요. 그것까지 제가 책임져야 요해? 단 한 번이라도 우리 로나 안아준 적 있으셨어요? 단 한 번도 우리 로나한텐 장난감 한번 사준 적 없으셨잖아요. 저 결혼하고 어머님 생활비 한 번도 빠트린 적 없고요. 그이가 바람난 년한테 빚까지 지면서 가게 내주고 죽었어도 그 빚 제가 다 떠안았어요.”라며 눈물 흘렸다. 이어 “장례식장에서 조의금 함 때려 부수고 돈 들고 도망친 사람이 누군데요. 꼴랑 남은 어머니 집 나누랄까봐 인연 끊자고 하신 분이 누구냐고요. 평생 남남처럼 살자고 해놓고 이제 와서 저 욕하시는 거예요? 태어나서 처음으로 사람답게 살아보겠다는데 그게 그렇게 꼴사나우세요?”라며 자신의 인생을 한탄해 보는 이들을 짠하게 만들었다.

 

윤희의 가슴 아픈 과거는 끝이 아니었다. 20년 전 연인 관계였던 오윤희와 하윤철의 사이에 천서진이 끼어들어 두 사람이 헤어지게 됐다는 사실도 공개됐다. 오윤희의 모든 것을 빼앗아야 직성이 풀리는 천서진이 의도적으로 윤철에게 접근했고, 두 사람이 술집에서 입맞춤하는 장면을 오윤희가 목격하게 되며 윤희와 윤철이 헤어지게 됐던 것. 이어진 엔딩에서는 늦은 밤 천서진의 불륜 상대가 주단태라는 사실을 알게 된 윤철이 비에 젖어 피를 흘리며 윤희의 집을 찾아오는 모습이 엔딩으로 공개되며 세 사람의 삼각관계가 어떻게 전개될지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유진은 펜트하우스 속 모든 스토리의 중심축으로 활약하고 있다. 장면 하나하나에 긴장감과 재미를 불어넣으며 극의 중심에서 사건의 키를 쥔 주요 인물 유진이 계속해서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한편, 유진이 출연하는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는 매주 월, 화 밤 10시에 방송된다.

ⓒ 보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괴물' 신하균X여진구의 압도적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