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경남소방 창설 29년 만에 첫 여성 소방서장 탄생!
- 박정미 前예방안전과장, 도내 첫 여성소방서장으로 임명
기사입력: 2021/01/04 [16:20]  최종편집: ⓒ 보도뉴스
김정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경남소방 창설 29년 만에 첫 여성 소방서장 탄생!     ©경남도

 

경상남도 내 첫 여성 소방서장이 탄생했다. 1992년 경남 소방본부가 출범한 이래 29년 만에 첫 발자취이다.

 

박정미 심임 양산소방서장은 84년 12월 10일 소방사 공채로 입문한 이후 소방본부 119종합상황실 팀장, 김해동부소방서 예방안전과장, 양산소방서 소방행정과장 등 주요 보직을 두루 거쳐 지난해 경남소방본부 첫 여성 소방정으로 승진하여 본부 예방안전과장을 역임하였다.

 

지난 1년간 예방안전과장으로 재임하는 동안 도민의 안전의식 함양을 위한 경상남도 안전체험관 건립사업(’21년 4월 개관)을 총괄하였으며, 특히 전국 최초로 주택용 소방시설 보급을 위한 국비(복권기금) 79억 1백만원 확보 및 신축 건축물 소방시설 품질자문단을 시범운영하는 등 도민의 안전 확보에 노력하였다.

 

이렇듯 경남 최초 여성소방서장, 전국 최초 예산 확보 및 안전대책 추진 등 “최초”라는 수식어가 앞에 붙는 박 소방서장은 현장과 행정을 두루 거친 소방전문가로 평가 받는다.

 

별도의 취임식 없이 관내 화재취약지역 순찰로 업무를 시작한 박정미 소방서장은 “35만 양산 시민들의 행복한 삶을 위해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소방정책을 펼쳐 나갈 것이며, 기본과 원칙을 준수하고 소통하는 직장 분위기 조성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보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빈센조' 송중기, 한 컷으로 입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