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한국노총 대구지역본부 코로나19 진단키트 10만개 기탁
코로나19 신속검사 위한 진단키트 10만개(2억 5천만원 상당) 기탁
기사입력: 2021/01/14 [17:28]  최종편집: ⓒ 보도뉴스
변창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한국노총 코로나19 진단키트 전달식(시청본관 2F 시장 접견실)     ©대구시

 

한국노총 대구지역본부(의장 김위상)는 14일 오후 대구시청에서 코로나19 진단키트 10만개(2억 5천만원 상당)를 대한적십자사 대구지사에 전달했다.

 

이날 전달식에는 권영진 대구시장, 김위상 한국노총 대구지역본부 의장, 송준기 대한적십자사 대구지사 회장 등이 함께 했다.

 

기탁된 코로나19 진단키트는 구·군 보건소로 전달돼 코로나19 확산 차단과 예방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한국노총 본부는 지난해 2월 코로나19의 대유행으로 마스크 구하기가 힘들 때 대구지역본부를 통해 마스크 1만장을 대구지역에 기부하였으며, 한국노총 대구지역본부는 지난해 3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성금 530만원을 대구의료원노동조합에 전달하는 등 한국노총은 대구의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노력했다.

 

김위상 한국노총 대구지역본부 의장은 “지난 2020년은 코로나19로 인해 대구시민의 몸과 마음이 지친 한해였다. 특히 중소사업장, 플랫폼 노동자, 비정규직 등 취약계층 노동자들에게는 유난히 혹독한 한해였다”며 “올해 역시 어렵고 힘든 상황이다. 한국노총이 앞장서 노동기본권 사각지대 노동자들의 기본권 확대와 사회안전망 강화를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보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빈센조' 송중기, 한 컷으로 입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