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원주시, 올해 사방댐 5개소 신설
3월 착공, 장마철 이전 6월 마무리
기사입력: 2021/01/20 [10:55]  최종편집: ⓒ 보도뉴스
변창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지적 집중호우로 인한 산사태 발생 및 토석류가 하류로 내려오면서 발생하는 각종 산림재해로부터 시민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사방댐 신설 사업이 추진된다.

 

원주시는 올해 총 12억 5천만 원을 들여 신림면 황둔리, 문막읍 궁촌리, 호저면 광격리, 귀래면 주포리, 부론면 단강리에 사방댐 5개소를 신설한다고 밝혔다.

 

오는 3월 공사를 시작해 6월까지 사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아울러 토사와 토석 유출 등으로 기능이 퇴화된 사방댐 3개소에 대한 준설작업을 실시해 저사능력을 높이고, 외관점검을 통해 사방시설의 내부 균열 및 침하 여부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박원호 산림과장은 “장마철 이전까지 사업을 완료해 집중호우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원주시는 산사태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현재 99개소의 사방댐을 설치해 관리하고 있다.

ⓒ 보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배우 김영광, 2021년 빛나기 시작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