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성남시] 성남시 동네슈퍼 13곳 ‘밤에는 무인’ 스마트슈퍼로 전환
출입 인증 장치, 무인 계산대 설치 등 최대 800만원 지원
기사입력: 2021/03/25 [09:19]  최종편집: ⓒ 보도뉴스
김정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스마트 슈퍼 개념도(중소벤처기업부 사진)     ©성남시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올해 1억400만원(국비 6500만원 포함)을 투입해 동네슈퍼 13곳을 대상으로 밤에 무인으로 운영할 수 있는 ‘스마트슈퍼 전환 사업’을 편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공동 공모한 ‘스마트슈퍼 육성사업’에 선정돼 시행하는 동네슈퍼 부흥책이다.

 

스마트슈퍼는 낮에는 유인, 밤에는 무인으로 운영하는 점포다.

 

시는 무인 운영에 필요한 출입 인증 장치, 무인 계산대, 담배 판매 분리 셔터(가림막), 주류 판매 잠금장치, 무인 운영 안내 현판, 가격표시 장비, 보안장비(CCTV) 등 스마트기술·장비 도입비를 점포당 최대 800만원 지원한다.

 

경영 방식 개선에 관한 컨설팅도 지원한다.

 

손님은 24시간 동네슈퍼를 이용할 수 있고, 점주는 심야 시간에 추가 매출을 올릴 수 있다.

 

지원 대상은 ▲연간매출 50억원 이하이면서 상시근로자 5인 미만인 소상공인 ▲점포 매장면적 165㎡ 미만 ▲한국표준사업분류상 ‘기타 음·식료품 위주 종합소매업’에 해당하는 점포 등 이들 조건을 모두 충족한 동네슈퍼다.

 

스마트슈퍼로 전환을 희망하는 점포는 성남시 홈페이지(고시공고 게시판)에 있는 신청서와 운영계획서 등의 서류를 작성해 오는 4월 16일까지 시청 8층 상권지원과에 직접 내거나 우편, 담당자 이메일(haesteel@korea.kr)로 보내면 된다.

 

시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서류와 현장 평가로 오는 5월 전환 지원 대상 동네슈퍼를 선정한다.

 

성남시 상권지원과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소비자의 비대면 쇼핑과 유통 업계의 인터넷 판매가 늘고 있다”면서 “변화하는 유통환경에 대응해 동네슈퍼의 경쟁력을 강화하려는 사업”이라고 말했다.

ⓒ 보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펜트하우스2' 김소연&최예빈,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