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충북
[충북경찰청] 충북경찰청, 고속도로 법규위반 집중단속 실시
드론·헬기·암행 순찰차를 활용하여 7월 한 달간 사고유발행위 단속
기사입력: 2021/07/01 [16:44]  최종편집: ⓒ 보도뉴스
김정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대장 이상윤)에서는 고속도로 교통 사망자 감소를 위해 7월 한 달간 헬기․드론․암행 순찰차를 교통사고 다발구간에 집중적으로 배치하여 과속, 난폭·보복 운전, 음주운전, 갓길통행, 버스전용차로 위반 등 사고유발행위에 대한 집중 단속을 실시한다. 

 

이번 집중단속은 하루평균 단속 인원 총 106명(교통경찰 32, 항공 3, 도공 69, 안전공단 2), 하루평균 단속 장비 총 53대(순찰차 16, 암행 2, 헬기 1, 드론 2․ 안전순찰차 32)를 사고 다발구간에 배치한다. 

 

또한, 한국도로공사에서 보유중인 교통단속용 드론(2대)과 충북경찰청 항공대 경찰 헬기(1대), 암행순찰차(2대)를 활용하여 버스전용차로․지정차로 위반, 갓길통행 등 주요 법규위반행위 위주로 단속을 실시한다. 

 

특히, 교통 사망사고 치사율 및 점유율이 높은 화물차량의 법규위반(차로위반, 안전거리 미확보, 대열운행 등) 행위에 대해서는 엄정한 단속을 통해 운전자의 법규준수를 유도할 것이다. 

 

이번 단속은 사고유발행위 집중단속과 함께 졸음운전 취약시간대인 13시~15시에 알람 순찰·시설개선 등도 병행한다.

 

먼저 경찰 헬기에 장착되어있는 방송기기를 활용하여 교통사고 발생 현장 후방관리 등 2차 사고 예방을 유도 한다.

 

또한, 터널에 졸음 알리미(40개)를 활용하고, 졸음운전 취약구간에 도로전광판(VMS 106대) 등을 운용하여 안내 문자를 표출하는 한편, ‘졸음운전 위험구간 내비음성 알림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아울러, 화물차 휴게공간 확보를 위해 졸음쉼터 및 휴게소 내 주차면 확대도 추진한다.  

 

특히, 화물차가 모이는 휴게소·요금소(톨게이트)에서는 한국도로공사·한국교통안전공단 등과 함께 화물차 안전기준 미흡 차량 및 적재 불량 차량에 대해 불시 합동 점검 및 단속을 하고, 비접촉 감지기를 활용하여 주․야간 시간대 게릴라식 스폿 음주단속을 지속해서 실시한다.  

 

한편 신문·방송·소셜미디어(SNS) 및 도로전광판(VMS) 등을 활용한 홍보를 통해 운전자의 자발적인 법규준수도 유도할 예정이다. 

 

충북경찰청에서는 7월부터 여름휴가 등으로 고속도로 교통량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운전자가 교통법규를 잘 준수하며 안전하게 운전해 달라고 당부했다. 

 

 

ⓒ 보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정재, 글로벌 사로잡았다…전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