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제주도
[제주도] 제3차 제주국제자유도시 종합계획(안) 심의회 가결
9일 ‘제주국제자유도시 종합계획심의회 제5차 회의’ 개최
기사입력: 2021/08/10 [15:14]  최종편집: ⓒ 보도뉴스
김정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주특별자치도 최상위 법정계획인 ‘제3차 제주국제자유도시 종합계획(안)’이 제주국제자유도시종합계획심의회 심의 결과 부대의견을 달고 가결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9일 오후 2시 제주도청 4층 회의실에서 ‘제주국제자유도시 종합계획심의회 제5차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주요 부대의견으로는 △도민 중심 문화지표 보완 △악취관리센터 운영 활성화 △관광객 증가(오버투어리즘)에 대한 대안 분석 △향토문화예술 방향·핵심 개념 명시 △청년 농업인 육성 △축산분야 동물복지 △4·3의 세계화 관련 근거 마련 △중산간 순환도로 사업에 대한 우려 등이 제시됐다.

 

또한 △4차산업혁명시대 관광서비스 산업 활성화 및 전문인력 양성 △도민체감을 높일 수 있는 보건·의료 분야 계획 보완 △종합계획 보고서를 알기 쉬운 용어로 작성 △비전 중 ‘스마트 사회’ 용어 재검토 △JDC와의 협치 강화로 JDC 시행계획 간의 정합성 제고 등도 포함됐다.

 

제주도는 심의회에서 의결된 부대의견에 대해 보완 검토 작업을 거쳐 오는 제398회 제주도의회 임시회(8.26.∼9.7.예정)에 동의안을 제출할 계획이다.

 

한편, 도의회 동의를 거치게 되면 종합계획 확정안 고시·열람(14일 이상) 및 관계기관(제주자치도지원위, 도교육청, JDC)에 통보하고 2022년부터 본격 시행된다.

ⓒ 보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한가위 대기획 심수봉' 심수봉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