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안양시
[안양시] 최대호 안양시장,“처음도 끝도 시민행복, 규제혁신으로 시민이 행복한 시정 펼칠 터 !”
25일「2021 지역혁신과 분권자치 콘퍼런스」온라인 참여
기사입력: 2021/08/26 [09:58]  최종편집: ⓒ 보도뉴스
김정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최대호 안양시장이「2021 지역혁신과 분권자치 콘퍼런스」에서 지역의 위기, 분권자치 실천의 해법으로 규제혁신을 제안했다고 안양시가 밝혔다.

 

최 시장은 25일 온라인 줌으로 열린「2021 지역혁신과 분권자치 콘퍼런스」에서 신산업 473조 세계시장 물꼬를 튼 행정혁신 사례인 ‘애자일(Agile) 규제혁신으로 행정의 뉴딜을 선도하다’를 발표해 공감을 샀다.

 

이번 콘퍼런스는 지난 7월 ‘2021 거버넌스 지방정치대상’ 과 연계해 4차 산업혁명시대 맞이 새로운 좌표와 희망을 제시하고, 글로벌 선도 대열에 이끌어 나가는 주체형성 도모의 장으로 마련됐다.

 

거버넌스센터·자치분권위원회·서울시립대·한국지방자치학회·도시행정학회가 공동 주최한 이번 콘퍼런스는 김부겸 국무총리의 축사를 시작으로 한 오프닝과 3개의 세션으로 진행됐다.

 

지난해 거버넌스 정책대상 최우수를 수상한 최대호 시장을 비롯한 4명의 자치단체장의 우수정책 발표와 학자, 전문가 등 패널들의 토론이 마련됐다.

 

최 시장은 2018년 민선 7기 안양시장에 취임이후 신산업·신기술 기업의 어려움과 시민의 생활 속 작은 불편까지 해결 가능한 해소책으로 ‘시민과 함께하는 애자일 규제혁신’을 안양시 행정에 도입해 펼쳐나갔다고 발표했다.

 

규제의 발굴부터 해결까지 전 과정을 시민기업참여단, 규제개혁위원회, 찾아가는 규제신고센터 등 각계각층이 함께 하는 거버넌스 시스템을 구축했고, 유연한 조직운영, 보고체계 개선, 전국최초 특별승진 등 공직에도 애자일한 변화의 바람을 불어 넣는데 집중했음을 설명했다.

 

안양시는 그 결과, 3년간 3백여 건의 시민불편을 해소하고, 세계최초 신기술 의료기기 시장진입 등 7개 신산업의 473조 세계시장 물꼬를 트는 성과를 이뤄냈다.

 

콘퍼런스 참석인사들은 “지자체가 이룬 성과라 믿기 어려울 정도다. 혁신적인 마인드와 차별화된 리더십이 돋보인다. 사례 공유의 장 확대가 필요하다.”며 깊은 관심을 나타냈다.

 

최대호 시장은 “영상으로나마 성과를 공유하게 되어 의미 있는 시간이 됐다. 규제혁신과 함께 처음도 끝도 시민행복을 목표로 앞을 향해 나갈 것”이라며 포부를 전했다.

ⓒ 보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정재, 글로벌 사로잡았다…전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