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안양시
[안양시] 안양시, 주민참여예산사업 진척도 85%넘어서.
2일 주민참여예산위 온라인 영상회의에서 알찬 마무리 다짐.

최대호 시장,“위원들 노고에 감사. 내년도 사업발굴에도 주력하겠다.”
기사입력: 2021/09/03 [15:12]  최종편집: ⓒ 보도뉴스
김정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양시가 금년도 주민참여예산으로 추진 중인 사업들이 85%넘는 진척을 보이며 순항을 이어가고 있다.

 

주민참여예산사업은 지자체 예산편성에 주민이 직접 참여해 지역현안을 반영하는 제도다. 시는 올해 총 64개 분야에 주민참여예산 10억6천6백만원을 투입, 8월말 기준 55개 사업을 완료한 상태다.

 

지하보도 조명 설치와 하천변 계단벽화, 하천변 산책로 꽃길조성, 무단투기 방지용 조명설치, 버스정류장 온열의자 신설 등 지역주민들에 만족도 높은 사업들이 하나하나 결실을 맺고 있는 것이다.

 

안양시 주민참여예산위원회가 지난 2일 주민참여예산사업의 그간 추진상태를 짚어보고 알찬 마무리를 다짐하는 비대면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사진 첨부)

 

주민참여위원회는 각 분야에 종사하는 시민 80명으로 구성돼 있다. 이날 영상회의에서 위원들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사업들이 예정대로 진행돼 다행스럽다고 입을 모았다.

 

아울러 남은 9개 사업도 잘 마무리 지을 수 있도록 추진부서의 분발을 당부했다.

 

특히 서정미 위원장은“지역의 숙원을 해결하고 주민 삶을 향상시키게 돼 보람되게 생각한다. 내년 주민참여예산사업도 알차게 이뤄질 수 있도록 위원들과 더욱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완료된 주민참여예산사업은 앞서 밝힌 것 말고도 하천진입로 안전휀스 설치, 아파트주변 화단정비, 도로변 가로등 미관개선, 학교 앞 산책로 의자교체, 반려견 에티켓 표지판 신설, 대로변 힐링벤치 추가 등이 있다.

 

주민참여예산위원회 영상회의 소식에 최대호 안양시장은 사업이 무리 없이 이뤄지도록 힘을 모아준 위원들에게 감사하다고 전했다. 아울러 내년도 사업에도 지역주민들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하겠다며, 위원들도 역량을 모아줄 것을 부탁했다.

ⓒ 보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정재, 글로벌 사로잡았다…전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