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경기도
[경기도] 도 돼지질병방제 피드백, 양돈농가 ‘호평’‥ASF·코로나19 등 위기 극복 도움
- 자부담없는 질병검사 및 효과적 돼지질병 관리에 큰 도움, 농가 대부분 ‘사업확대’ 희망
기사입력: 2022/01/17 [09:16]  최종편집: ⓒ 보도뉴스
김정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실험실 혈청검사     ©경기도

 

경기도동물위생시험소가 추진하는 ‘돼지질병방제 피드백사업’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운 양돈농가의 위기 극복에 큰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돼지질병방제 피드백사업’은 도내 돼지 질병 발생 최소화와 양돈농가의 생산성 향상을 위해 경기도가 지난 2007년 전국 최초로 전액 도비 부담으로 도입한 사업이다.

 

‘사육단계별 혈청검사’, ‘도축장 출하돼지 병변검사’ 등을 실시, 전문 수의사가 검사 결과와 관리 방안을 농가에 안내해 질병 예방을 도모하는 방식으로 추진되고 있다.

 

지난해 도내 7개 시군 51개 농가(4,202두)에서 사업을 벌인 결과, ‘모든 1두당 연간출하두수(MSY)’가 연초 18.6두에서 연말 19.4두로 0.9두 늘고, 자돈폐사율은 연초 7.4%에서 연말 6.3%로 1.1% 감소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 같은 성과는 시험소가 양돈단체, 방역지원본부를 통해 지난해 12월 15~24일 참여 농가 50곳을 대상으로 시행한 만족도 조사에서도 응답자의 94%(매우 만족 74%, 만족 20%)가 만족하다고 대답하며 재차 확인됐다.

 

설문 결과를 살펴보면 먼저 ‘만족스러운 점이 무엇인지’를 묻는 질문(복수응답 가능)에는 ‘항체가와 항원의 변화추이 분석을 통해 질병관리의 효과를 쉽게 파악’ 응답이 62%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이어 ‘농가 자부담없이 주요 질병검사를 할 수 있어 경제적으로 도움’ 응답이 48%, ‘검사결과를 농장 관리에 다양하게 활용’ 응답이 38%로 그 뒤를 이었다.

 

이와 함께 실제 개선 효과를 본 질병이 무엇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호흡기 질병’이라는 응답이 66%로 가장 많았으며, ‘전신성 질병’이라는 응답이 54%로 뒤를 이었다.

 

이 같은 결과는 연 2회 농가가 제일 우려하는 질병에 대해 무료 건강검진과 질병 컨설팅을 제공, 경제적 보탬은 물론 효과적인 질병 관리로 생산성 향상과 폐사율 감소 등으로 이어지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에 도는 올해 1억8,400만 원의 예산을 도비로 투입, 돼지질병방제 피드백사업을 지속 추진해 도내 양돈농가의 경쟁력 향상을 도모할 계획이다.

 

동물위생시험소 관계자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위험과 코로나19 확산 등의 어려움 속에서도 양돈농가의 생산성이 뚜렷이 향상돼 만족도가 높게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라며 “‘올해는 더욱 많은 농가가 사업에 참여하여 경기도만의 촘촘한 질병검사 서비스가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보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서인국X오연서, 커플 화보 공개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