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제주도
[제주도] 제주형 어린이 통학로 조성사업 ‘순항’… 교통사고 예방효과 톡톡
자치경찰단, 지난해 이어 외도초, 송당초 등 올해 10개교 대상 사업 추진
기사입력: 2022/01/18 [15:18]  최종편집: ⓒ 보도뉴스
김정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이 지난해부터 역점 추진해온 제주형 어린이 통학로 조성사업을 올해도 지속해 나간다.

 

등·하굣길 통학로 안전을 위한 제주형 어린이 통학로 조성사업을 통해 어린이 보호구역뿐만 아니라 주요 통학 구간까지 확대해 통학로를 조성하고 있다.

 

자치경찰단은 지난해 제주시 원도심권에 위치한 오라초, 인화초, 광양초를 시작으로 현재까지 총 21개교에 통학로를 조성한 바 있다.

 

올해는 약 18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외도초, 송당초 등 10개교를 대상으로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어린이 통학로 조성구간에는 노란색 노면표시를 해 시인성을 높이고, 보도와 차도를 구분해 안전한 보행을 유도한다. 통학차량 승하차 구역 조성하고 제주형 옐로우카펫(안전제주감귤존) 등을 설치한다.

 

또한, ‘민식이법’(개정 도로교통법, 개정 특정범죄가중처벌법)과 관련해 올해 36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무인단속기 62개소, 노란 신호 등 18개소를 추가 설치한다. 도로 폭이 협소한 이면도로 및 기형적인 구조의 도로 등 설치 불가 장소를 제외한 모든 어린이보호구역에 신호등, 무인단속기를 최소 1대 이상 설치·운영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지난해 추진한 제주형 어린이 통학로 조성사업과 관련해 도내 보호구역 내 어린이 교통사고가 2019년 대비 61%(`19년 18건, `20년 11건, `21년 7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어린이 통학로 개선사업이 완료된 구간(21개소)에서는 단 1건의 교통사고도 발생하지 않아 어린이 교통사고를 예방하는데 탁월한 효과를 보인 것으로 분석됐다.

 

자치경찰단은 자치경찰위원회 의결사항을 반영해 올해 전국 최초로 노인·장애인보호구역 내외 구간에도 유니버설디자인을 적용한 보행 안전로 개념을 도입하고 교통약자 보행환경 개선 특화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고창경 자치경찰단장은 “어린이·노인·장애인 등 교통약자를 위한 보행환경을 집중적으로 개선해 모두가 안전하고 존중받는 사람 중심의 교통환경을 지속적으로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보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서인국X오연서, 커플 화보 공개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