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칠곡군
[칠곡군] 김재욱 칠곡군수 당선인,“지천면 개발제한구역 군부대 유치 나설 것”
기사입력: 2022/06/27 [11:36]  최종편집: ⓒ 보도뉴스
김정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김재욱 칠곡군수 당선인     

 

칠곡군이 대구시가 이전을 추진 중인 5군지사, 50사단 등의 군부대 유치를 위한 경쟁에 뛰어들 전망이다.

 

김재욱 칠곡군수 당선인은 27일 지천면 개발제한구역 완화를 위해 사통팔달의 교통망과 지역 균형발전을 명분으로 군부대 유치 추진 의사를 밝혔다.

 

김재욱 당선인은“지천면은 50년 동안 전체 면적의 40%가 개발제한구역에 묶여 주민 재산권 행사에 불이익을 받아왔다”라며“공청회와 용역 조사를 거친 후 군부대 유치단을 구성하고 다른 지역과 유치 경쟁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 김 당선인은“지천면은 경부와 중앙고속도로는 물론 대구외곽순환고속도로와 경부선 철도가 연결되는 등 접근성이 우수한 교통과 국방의 요충지”라며“개발제한구역 본연의 목적과는 상관없는 농지, 대지 등을 중심으로 군부대를 유치해 지역 균형발전을 이끌어 낼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영호남과 충청권 지역 군부대에 군수 물자를 보급하는 5군 지사는 부대 이전에 필수적인 요소가 철도망”이라며“지천면은 지천역, 신동역, 연화역 등의 경부선 역사 3곳을 보유하고 있는 등 최적의 입지 여건을 갖추었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군부대 유치에 따른 경제 파급 효과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 당선인은“군부대는 경기에 영향을 받지 않는 가장 안정적인 소비 주체”라며“군부대가 유치되면 인구 증가와 함께 지역 농산물 판로가 확보되는 등 지역 균형 개발과 경제 활성화에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밖에 6.25 최대 격전지인 칠곡군의 도시 이미지와 군부대와의 연관성도 강조했다.

 

김 당선인은“칠곡군의 도시 정체성과 군부대가 잘 어울린다”라며“칠곡호국평화기념관, 다부동 전적기념관 등의 안보 관련 인프라와 낙동강세계평화 문화대축전, 낙동강지구전투전승행사 등의 소프트웨어는 장병 정신 전력 강화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5군지사와 유사한 역할을 하는 주한미물자지원여단이 칠곡군에 주둔하고 있다”며“한반도 유사시 미군 증원 전력 전개와 긴밀한 한미 연합 작전 수행에도 이바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김 당선인은“50사단과 5군지사 이전 논의가 본격화되지 않아 구체적인 유치 계획과 방안을 밝힐 수 없지만 지천면은 어느 지역보다 경쟁력이 있다”라며“군부대 이전 논의가 본격화될 것에 대비해 합리적 명분을 마련하고 주민 공감대를 형성하는 등 사전 준비를 철저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 보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배우 윤소이, 9등신 비주얼+남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