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천안시
[천안시] 천안역세권 도시재생 뉴딜사업, 보행환경 개선 완료
- 테마거리 조성 위해 보도블록, 열주등, 보도동판 설치 및 LED등 교체
기사입력: 2022/06/27 [11:50]  최종편집: ⓒ 보도뉴스
김정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천안역세권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중심가로 가꾸기 사업으로 바뀐 서부역9로 전경     ©천안시

 

천안시는 천안역세권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일환으로 4월 13일부터 추진한 천안서부역 진입로 부근 보행환경 개선공사를 마쳤다고 27일 밝혔다.

 

2018년도 착공한 천안역세권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도시재생어울림센터, 캠퍼스타운, 중심가로 가꾸기, 스마트친수공원 등 다양한 단위사업을 추진 중이다. 그중 ‘중심가로 가꾸기’는 천안서부역 주변 보행환경 개선과 테마 거리를 조성하기 위한 사업이다.

 

시는 서부역 진입로 부근 노후된 아스팔트콘크리트 포장구간 1,434㎡를 보도블록으로 교체했으며, 기존에 할로겐등이 설치돼 어두웠던 주물등 9개를 LED등으로 교체해 야간 시야를 확보했다. 또 열주등 10개와 LED보도동판 20개, 일반보도동판 30개 등도 설치했다.

 

특히 천안의 상징인 능수버들을 테마로 디자인한 열주등의 은은한 조명과 도시재생을 주제로 제작된 LED보도동판은 시민들이 쾌적하고 안전하게 야간 통행을 할 수 있도록 조성됐다.

 

천안역 이용을 위해 도보로 이동 중이던 시민 A 씨는 “밤에는 어두워서 걷기가 무서웠던 거리가 밝아져 안전해 보이고, 보도동판의 글귀를 보면서 걸으니 재미있다”며 “이런 테마가 있는 거리가 많아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천안서부역 보행환경 개선공사 중에 불편을 참아주신 지역주민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천안서부역 주변이 앞으로 변화하면서 유동인구 증가 등 보행량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돼 시민 편의를 위해 보행환경을 개선하게 됐고 앞으로 계획된 도시재생어울림센터, 그린스타트업파크, 천안역세권 혁신지구 등 다른 사업들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 보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배우 윤소이, 9등신 비주얼+남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