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금저축보험 vs 변액연금보험 vs 연금보험, 비교와 가입방법은?
글쓴이 : 한지우 기자 날짜 : 2011.10.07 16:43

▲     ©한지우 기자
우리나라 노인들의 노인자살률은 OECD회원국 중 1위 이다. 더 큰 문제는 계속 증가하는 평균수명때문에 지금의 노년층보다 은퇴를 앞둔 50~60대 베이비붐 세대와 현재 생산활동을 하고 있는 30~40대의 노후 위험이 더 크다는 것이다.
경제활동 시기에 자녀에게 모든걸 투자하고 정작 자신의 노후대비를 하지 않는다면 지금의 노년계층보다 더 힘든 노후를 맞게 될지도 모른다.
실제 통계청에 따르면 국민 38.2%가 노후대비를 전혀 하지 못하고 있으며 47.5%는 연금과 퇴직금에 의전하는 실정이다. 현재도 노후대비로 미약한 국민연금이나 퇴직금으로 노후를 충분히 보장한다는 건 불가능한 일이다.

따라서 현대인들은 평균수명 증가로 앞으로 더 길어질 노후가 고통스럽지 않도록 공시이율이나 주식에 투자가 가능한 연금보험같은 금융상품을 미리미리 가입해 대비해야 한다. 그렇다면 이렇게 노후를 대비하게 해주는 다양한 연금보험 중 어떤 상품을 가입해야 할까?

연금보험을 결정할때 가장 중요한 건 자신의 투자성향이다. 리스크를 줄이고 안정적으로 노후대비만 할 것인지, 리스크가 있지만 공격적으로 투자해 노후대비와 목돈도 함께 마련할 것인지에 따라 필요한 상품이 달라진다. 일반적으로 안정성(연금보험 연금저축보험), 안정성+수익성(변액연금보험), 수익성(변액유니버셜보험)으로 나뉜다.
그렇다면 이렇게 노후를 대비하게 해주는 일반연금보험, 연금저축보험, 변액연금보험, 변액유니버셜보험 중 어떤 상품을 가입해야 할까?
장기간 투자하는 상품이기에 오래 유지할 수 있도록 선택에 앞서 각 연금보험 상품의 장단점을 먼저 비교해보아야 한다.

소득공제 복리이자 상품, 연금저축보험

일단 안정성을 위주로 할 때 일반 연금보험과 연금저축보험이 있다. 일반연금보험은 공시이율에 따라 연금수령액이 결정되며 예금자보호까지 받는 안정적인 보험상품이지만 큰 이익을 기대하긴 힘든게 특징이다. 그래서 복리이자에 유일하게 소득공제까지 되는 연금저축보험에 소비자들이 주목하고 있다.

연금저축보험은 근로소득자에게 소득공제의 혜택을 주는 보험으로 세제적격연금이라고도 불린다. 소득공제 연 300만원씩(보통 50-60만원 세금환급)받을 수 있고 유배당상품으로 통상적으로 총 납입보험료의 약 5% 정도를 배당 받을 수 있다. 리스크의 최소화를 추구하는 안정성 위주의 투자자나 공격성투자를 줄여야 하는 장년층에게 알맞는 상품이라 하겠다.

짧은 기간 고수익을 원한다면 변액유니버셜보험이 있다. 하지만 리스크가 큰게 단점이 되었다. 2008년도 2/4분기까지 증시의 호황으로 인기가 많았던 변액유니버셜보험도 2008년 겨울부터 흔들리기 시작해 많은 펀드가입자와 개미투자자에게 큰 손해를 입혔다.

원금 2배보장 안정성에 수익성까지 변액연금보험

이에 반해 변액연금보험은 펀드투자 수익에 따라 연금 수령액이 결정되는 보험상품으로 일반 연금보험보다 좀 더 공격적인 투자가 가능하다. 물론 공격적이라해서 변액유니버셜보험처럼 리스크가 큰 것도 아니다. 요즘 변액연금보험 상품은 수익율이 마이너스가 되더라도 연금으로 수령시 원금의 200%까지 보증하는 상품이 출시되어 있기 때문이다.

보험료 납입기간과 거치기간(제 1보험기간이라 칭함)이 지나 연금수령기간(제 2보험기간)이 되면 원금을 보존해 주기 때문에 변액연금보험은 최근 증시의 악재에도 불구하고 가입자 수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이같이 변액연금보험은 안전을 담보로 높은 수익을 올릴 수 있게 도와줘 월 10~20만원의 적은돈으로도 노후에 큰 힘이 되어 줄 것이다.

결론적으로 변액연금보험은 일반연금보험의 안정성과 변액유니버셜보험의 수익성의 장점을 혼합합 진화된 상품이라고 생각하면 되겠다. 아직 경제활동을 할 기간이 많아 장기유지가 가능하고 수익률이 높은 상품을 선호하는 소비자라면 변액연금보험이 유리하다.

가입 시, 전문가와 회사별 안정성, 수익률은 꼭 비교하자.

하지만 아무리 좋은 상품이라 할지라도 가입만 하고 맘을 놓아서는 안된다. 최저보증 기능이 있는 경우 중도해지 시 최저보증이 안되므로 해지는 금물이다.
또한 채권과 펀드에 투자해 수익을 얻는 구조라면 운용회사, 사업비, 회사의 재정구조에 따라 내 상품의 수익률이 결정 난다. 같은 회사의 상품일지라도 경제동향에 따른 관리자의 펀드변경 및 추가납입 등의 빠른 대처에 따라 적립액이 차이가 날 수 있으므로 검증된 전문가에게 본인의 변액연금보험추천과 노후를 맡기는 것이 중요하다고 하겠다.

연금보험 전문 비교사이트(www.yunkeum.net)에서는 실력있는 자산관리사들이 온라인으로 모든 생명보험사 연금저축보험과 일반연금보험, 그리고 변액연금보험을 1:1 무료상담 서비스를 통해 자신의 연봉 소득구간에 따라 혜택을 보는 상품 선택 요령과 추후 관리 문제를 조언해 주고 있다.

전체 224114 현재페이지 6478 / 7471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29804 건협전북, 매월 마지막주 일요일 건강검진 실시 황광용 2013.08.23
29803 영광소방서, 피서객 물놀이 시 각별한 주의 당부 영방홍 2013.08.22
29802 주식고수, 대시세 분출종목 공개 ‘시선몰이’ 황병동 2013.08.22
29801 작전주로 4000% 수익 올린 전업투자자 화제~!! 황병동 2013.08.22
29800 벌초작업시 애초기사고 방지하려면.... 강명군 2013.08.20
29799 이창호스피치, 스타명강사 맞춤식 코칭 교육 다음 달 26일 실시 이창호 2013.08.21
29798 순천소방서, 직접 찾아가는 맞춤형 안전교육에 앞장 양정학 2013.08.20
29797 컴볼트 코리아, 동부CNI와 총판 파트너십 강화 이진희 2013.08.22
29796 [독자기고]벌쏘임 대처법 미리 익혀야... 양진철 2013.08.21
29795 순천소방서 을지훈련 연계 민방공기동훈련 실시 오세훈 2013.08.21
29794 여수소방서, 폭염지속 벌집제거 요청 급증 양진철 2013.08.21
29793 인천남부소방서, 인천지방법원 ”화재예방 및 응급처치 교육” 실시 김용세 2013.08.21
29792 우리나라 도로위에서도 모세의 기적을 김성곤 2013.08.21
29791 서울제대군인지원센터, 행정사 실무에 대한 길잡이 특강 개최 류정태 2013.08.21
29790 청솔종합사회복지관, 2013년 한가위맞이 LH와 함께하는 ‘지역주민 어울림 한마당’ 실시 박효람 2013.08.22
29789 인천남부소방서, 의용소방대 정기교육 김용세 2013.08.21
29788 청솔종합사회복지관 부설 경기동부하나센터 지역주민적응프로그램 『법문화 교육』실시 박효람 2013.08.22
29787 에덴장애인종합복지관 지역사회 장애인 및 주민초정 ‘2013 합동결혼식 & 한가위 큰잔치’ 에덴장애인종합복지관 2013.08.22
29786 의정부 가능제 1구역에서 사업시행인가를 위한 임시총회를 합니다. 신금정 2013.08.22
29785 [라엘리안 보도자료]여성에게도 동등한 토플리스 권리를! 세계 고토플리스(GoTopless) 시위 라엘리안 2013.08.22
29784 컴볼트 코리아, 동부CNI와 총판 파트너십 강화 컴볼트 2013.08.22
29783 순천소방서, 폭염에 대비한 구급대응 강화대책 실시 강태훈 2013.08.20
29782 프리미어리그 부럽지 않아요!! 최영미 2013.08.19
29781 ‘여수소방서, 제1회 일반인을 위한 심폐소생술 전문 교육과정’개설운영 양진철 2013.08.20
29780 광양소방서, 2013 을지훈련 실시 황정식 2013.08.20
29779 [독자기고]폭염 속 건강관리 비법 Best 10 !! 양진철 2013.08.20
29778 어도비, '대학생 크리에이티브 클라우드 번역 콘테스트' 개최 이진희 2013.08.20
29777 신라명과 링바볼(Ringbarball) 'Cool & Tok' 이벤트 성료 임윤아 2013.08.20
29776 어도비, '대학생 크리에이티브 클라우드 번역 콘테스트' 개최 어도비 2013.08.20
29775 공동주택(금호아파트) 관리자 화재예방 교육 영방홍 2013.08.19
 1  이전 6470  6471  6472  6473  6474  6475  6476  6477  6478  6479  6480 다음  7471 



배우 이보영, 패션 매거진 화보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