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액연금보험 200%보증과 100%보증, 장 단점 비교와 선택요령
글쓴이 : 한지우 기자 날짜 : 2011.10.27 17:12

▲     © 한지우 기자
스텝업 원금보장을 하는 변액연금보험과 연금저축보험이 노후대비에 최적이라는 것은 경제 전문가들도 부정하지 않는 사실이다.
생명보험사 변액연금보험은 고수익을 달성시 보험금 또는 환급금이 증가함으로서 기존 연금보험의 가장 큰 단점이였던 물가상승에 따른 화폐의 실질가치 하락의 문제를 보완한 연금상품이다.
변액연금보험은 펀드나 주식에 투입하는 변액상품 성향을 갖고 있으면서도 펀드 수익률이 오르면 연금적립금 보증비율도 (120%, 150%, 180%, 200% 등) 단계적으로 늘어나게 해 노후연금의 안정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라 소액으로도 노후준비가 가능해지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변액연금보험 가입을 하려고 보험사의 문을 두드린 후 혼란스러운 경험을 하는 소비자들이 많을 것이다.
추천하는 원금보장 방식이 천차만별이기 때문이다. 어떤 보험사 설계사는 원금 200% 보증이 좋다고 하고, 다른 설계사는 원금 100%나 130% 보증이 오히려 유리하다고도 할 것이다.
중요한 것은 이렇게 의견이 나뉘는 이유가 해당 설계사가 어떤 보증형식의 변액연금을 판매하는지에 따른 차이라는 것이다.
특히 최근 200% 보증 상품이 좋지 않다는 주장을 하는 설계사들이 있어 논란이 됐는데, 결국 소비자들은 소개하는 상품에 따라 달라지는 개별 보험사 설계사들 말을 그대로 믿는 것이 힘들어진다. 그렇기에 소비자들은 항상 객관적인 판단을 내려주는 정직한 전문가를 원한다.
어떤 보증방식 변액연금보험이 유리한지, 연금보험 비교사이트(www.yungumbohum.net)에서 변액연금의 진실에 대해 자세히 알아볼 필요가 있다.

첫째, 100% 비해 200% 보증은 보증비용이 더 높다? 아니다! 

변액연금 100% 보증방식을 추천하는 설계사들은 200% 보증 방식의 변액연금보험은 일반적으로 주식 50%, 채권 50%에 투자되고 최소 10년을 납입하는 초장기 상품이기 때문에 원금보장이 손쉽고, 따라서 굳이 보험사에 높은 보증비용(최저연금적립금 보증비용)을 더 주면서까지 원금보장을 받을 필요가 없다고 한다.
하지만 비교결과 두 가지 보증형태의 보증비용의 차이는 미미한 것으로 나왔다. 평균적으로 100%짜리 상품과 200% 상품간의 적립금 보증비용은 0.1%~0.05% 차이가 났다. 월10만원을 불입할때 200%보증을 받기 위해 100원에서 50원의 비용으로 빠진다고 생각하면 된다. 높은 보증비용은 아니라는 증거다.
오히려 특정 보험사의 경우 200%보장상품이 다른 회사 상품 100%보장 상품보다 적립금 보증비용이 더 저렴한 상품도 있었다.
가입할때 한 보험사만 상담받지 말고 모든 보험사를 다 비교하고 가입해야 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둘째, 원금보장을 위해 강제로 채권비율을 높혀 손해다? 아니다! 

또 다른 의견은 200%보증 방식은 높은 원금보장을 이유로 채권의 비중을 강제적으로 높히는데 채권의 비중을 높이게 되면 결과적으로 기대수익률이 떨어져 계약자적립금이 준다는 것이다.
하지만 장기투자의 경우 채권비중을 높여 안정성을 추구하는 것이 항상 나쁜 것은 아니다.
원금보장이 안되는 변액유니버셜 상품을 예로 들어보면 가입자들이 자동재분배(오토리벨런싱)특약을 많이 가입하고 있다. 그 이유가 주식시장이 3년~5년 주기로 등락의 싸이클을 그리기때문에 장기적으로 펀드자동재분배 기능을 설정하지 않을 경우 불경기나 금융위기가 오면 큰 피해를 보기 때문이다.
따라서 수익이 날때마다 수익난 자산일부를 조금씩 안전자산(채권형)으로 옮겨놓는 것이 현명한 방식일 수 있는 것이다.
조사를 보면 100%주식형으로 가져간 고객보다 70%주식형, 30%채권형으로 가져가면서 펀드자동재분배를 설정한 고객의 수익율이 더 높았다.

셋째, 채권비중을 높혀 계약자적립금을 줄이면 보험사가 이득이다? 아니다! 

계약자적립금이 덜 쌓이면 가입시점의 경험생명표를 적용한 연금을 평생 지급해야하는 보험사의 입장에서는 연금을 적게 지급할 수 있고 원금보장의 리스크를 줄일 수 있기 때문에 200% 보증 상품을 추천한다는 주장이다.
하지만 이 역시 말이 안된다는 분석이 나왔다. 변액연금보험에서 보험사는 펀드운영엔 관여하지 않고 판매만 하기 때문이다.
수탁회사인 은행(일반계정)에서 돈을 가지고 있다가 운용사인 증권사(특별계정)가 펀드를 사게되면 수탁회사인 은행에서 돈을 빼고, 다시 펀드를 팔게되면 수탁회사인 은행으로 돈이 들어가는 구조이다.
연금을 개시하기 전까지는 운용사에서 운용을 해서 나온 실적에 따라 적립금이 쌓인 부분을 연금개시할 때 모든 펀드를 환매하면서 일반계정으로 넘겨놓고 보험사는 당시의 이율을 부리하여 연금을 준다. 따라서 적립액이 적거나 많거나 회사가 좋고 나쁠 것은 없다.

연금보험의 승패는 정직한 자산관리사가 가장 중요해

앞서 비교한 것과 같이 100% 상품이 200% 상품보다 유리하다는 증거는 없었다.
100%보증상품이나 200%보증상품이나 어떤게 더 좋고 나쁘고는 없다. 단지 고객의 성향에 따라 100%보증상품이 좋을수도 있고, 200%보증 상품이 좋을수도 있다는 것이다.
보험을 가입하는 소비자들이 판매하는 설계사보다 상대적으로 모르는 것은 당연하다. 이 점을 악용해 설계사가 판매만을 위한 잘못된 정보를 알려준다면 피해는 소비자들만의 몫이다.
그렇기에 정직한 자산관리사가 더더욱 중요한 것이다.
연금보험비교 전문사이트인 연금보험넷(www.yungumbohum.net)에서는 정직한 정상급 자산관리사들이 온라인보험상담으로 국내에 있는 20여개 생보사들의 모든 연금보험의 사업비, 수수료를 비교분석하여 객관성있는 변액연금보험과 연금저축보험 추천을 하고 있으니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전체 224133 현재페이지 6470 / 7472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30063 순천소방서, 도사초등학교 공공기관 합동소방훈련 실시 남윤철 2013.09.30
30062 아루바 네트웍스 가트너 선정 유무선 LAN 부문 2년 연속 '리더 쿼드런트' 아루바 네트웍스 2013.09.30
30061 시흥여성장애인어울림센터1박2일템플스테이성료 시흥여성장애인어울림센터 2013.09.30
30060 한려대학교 보도자료 한려대학교 기획처 홍보과 2013.09.30
30059 대구 수성소방서, 의용소방대 자녀 장학증서 수여 전하리 2013.09.27
30058 수성소방서, 의용소방대 자녀 장학증서 수여 전하리 2013.09.27
30057 정명석 시인, ‘시의 여인’을 만나 ‘시로 말한다’ 하늘 빛 2013.09.30
30056 광양소방서, ‘화재 없는 안전마을’ 조성 행사 추진 황정식 2013.09.27
30055 [대전작명소] 신생아작명·개명, 제대로 된 '작명원·철학관' 선택이 중요해 임윤아 2013.09.27
30054 순천소방서, NC백화점 소방합동훈련 실시 강태훈 2013.09.26
30053 2013 추석씨름대회, 세상에 이런 씨름대회 처음이야!! 최영미 2013.09.26
30052 건강보험 하동남해지사 일일명예지사장 김안재 2013.09.26
30051 순천소방서 연향안전센터,연향중학교 합동소방훈련 실시 최민호 2013.09.26
30050 건보 하동남해지사 윤리경영 간담회 개최 김안재 2013.09.26
30049 광양소방서, 화재예방 희망하우스 조성 사업 추진 황정식 2013.09.27
30048 광양소방서, 공공기관 합동소방훈련 실시 이강조 2013.09.27
30047 여수소방서, 문수초등학교 합동소방훈련 실시 양진철 2013.09.27
30046 여수소방서, 여수시의회, 해양항만청 합동소방훈련 실시 양진철 2013.09.27
30045 구례119안전센터, 구례동중학교 합동 소방훈련!! 임준수 2013.09.27
30044 순천소방서, 향림초등학교 합동소방훈련 실시 김동진 2013.09.27
30043 °??????? ??·?º????°?¿ ??°³ ??±¹°?°­°?¸????¸ 2013.09.27
30042 나들이철 안전사고 예방 민영선 2013.09.26
30041 영광소방서, 노후(가압식)소화기 수거 지원센터 운영 영방홍 2013.09.26
30040 영광소방서 군남면 의용소방대 사무실 준공식 가져 영방홍 2013.09.26
30039 이정훈 하동군의회의장 건보 하동지사 일일명예지사장 김안재 2013.09.26
30038 건강보험 윤리경영 간담회 개최 김안재 2013.09.26
30037 건강정보-소화성 질환 궤양 황광용 2013.09.26
30036 건강정보-가을철 7330운동 수칙 황광용 2013.09.26
30035 건강정보-환절기 건강관리 황광용 2013.09.26
30034 건강정보-영유아 알레르기성 비염 황광용 2013.09.26
 1  이전 6470  6471  6472  6473  6474  6475  6476  6477  6478  6479  6480 다음  7472 



배우 이보영, 패션 매거진 화보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