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대군인에게 희망을..
글쓴이 : 류정태 날짜 : 2015.07.02 13:43

 

▲ 국가보훈처 서울제대군인지원센터 윤전수 교육훈련팀장  

인간은 국가라는 집단을 갖추고 그 안에서 자유와 행복을 누리며 풍요와 인간성 증진을 목표로 살아간다. 이렇게 되기 위해서 필수적인 조건 중에 하나가 그 나라의 방위력이 아닌가 생각 한다.

 

자국의 이익을 위해 인류 역사이래로 부터 지금도 그리고 앞으로도 끊임없이 자행되고 있는 온갖 형태의 전쟁은 인간성도 논리도 없으며, 힘없는 집단은 참혹한 결과를 가져오는 것을 볼 수 있다. 이렇듯 오직 힘의 논리만 작용하는 냉엄한 현실에서 방위력은 그야말로 생명이라 할 수 있다. 넓게는 국력 이라는 의미로써 경제력, 국가 위상, 지리적 조건, 국민성 등도 국력의 일부이겠으나 무력 앞에서는 오직 무력만이 통할 뿐이다. 무력이야 말로 가장 직접적이고도 효과적인 중요한 방어 수단 이다.

 

이러한 무력 이라는 방위력을 온몸으로 감당해낸 사람이 바로 제대군인 이라 할 수 있다. 그들은 인생의 중요한 시기를 군에서 오직 국가를 위해 헌신하여 복무하고 명에 의거 전역을 하는 사람들이다. 그야말로 내 몸보다 내 가정 보다 국가를 더 먼저 생각하고 자신의 젊음과 욕망과 꿈을 희생한다.

 

누군가는 해야 하기에 그들이 선뜻 나섰고, 자신의 안위 보다는 국가라는 명예와 국토방위라는 명분 앞에서 거침없이 온몸을 내던졌다. 그런 그들이기에 한 목숨 초개처럼 여기고 내던질 수 있었고, 그 결과 오늘 우리가 누릴 수 있는 자유와 행복이 얻어진 것이다. 그런 그들 중에 지금 우리와 같이 살아가는 그들이 바로 제대군인이다.

 

그런데 오늘의 현실은 공동선을 추구하기 보다는 개인주의가 만연해지고, 전쟁의 참혹함과 긴장감에 대한 인식이 점점 희박해져 가는 세대가 늘어나면서 국립묘지는 한낱 공원에 불과 하고, 치열했던 현장의 영웅담을 담은 각종 조형물은 뜻 모를 조각 작품 정도로 인식될 만큼, 그야말로 그들의 숭고한 희생이 그들만의 것이 되어져 가지는 않는지 우려스럽기까지 하다. 

 

이제는 제대군인이 전역 후 사회복귀라는 낯선 환경에 처해질 때 따뜻하게 맞이하고 그동안의 노고에 대해 감사를 보내고, 또 무언가를 준비해서 새로운 삶을 시작 할 수 있도록 보살펴 주었는가에 대해 깊이 생각해 보아야 한다. 그들은 이제 다시 한 가정의 가장으로써 가정과 사회와 국가를 위해 무언가를 해야만 한다.

 

이 문제가 고스란히 그들만의 몫이어야 하는가? 제대군인은 올바른 정신과 건강한 체력, 어떤 일이든 높은 책임감으로 완수해 내려는 인성을 갖추고 있다. 다만, 오랫동안 사회와 격리되어 국방이라는 특수한 직무에 종사한 결과 사회 현실에 다소 낯설고 서투를 뿐이다. 오늘의 사회 현실은 이윤 추구를 목표로 조직을 구성하고 인간성이나 일의 절차도 이윤 앞에서는 의미 없이 무시 되거나 불필요한 형식으로 치부 되고 복잡한 이해관계만이 얽혀 있는 세상이 되어 가고 있다. 이런 현실 속에서 제대군인이 원활하게 연착륙 하여 적응 하기란 그리 녹록치가 않다.

 

한때는 모범생이었고 순수했던 그들이었다. 그런 그들이 잠시 우리와 떨어져 결코 쉽지 않은 일을 우리를 대신하여 하고 돌아온 만큼 이제는 우리가 그들에게 기회를 주어야 한다. 이 사회의 핵심 구성원인 그들은 올바른 마음가짐으로 어떤 일을 해도 잘 할 수 있고, 사회와 국가에 크게 기여할 수 있는 또 하나의 소중한 국력 인 것이다.

 

사회와 기업에서 그들을 귀하게 받아 줄 때 훌륭한 젊은이들이 제대군인을 자랑스럽게 여기며 선뜻 젊음을 국가에 바칠 수 있는 마음을 가질 수 있을 것이다. 제대 후의 삶에 걱정이 없어야 지금의 국방에 전념할 수 있다는 것은 자명한 사실이다. 지금 행복하게 보여지는 제대군인의 삶이 미래 젊은이들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을 것이다.

 

이렇게 선순환 되는 풍토가 튼튼한 국방력의 원동력이 되는 것이다. 우리의 현실과는 다소 다르게 미국이나 영국 독일 등 제대군인이 그리 많지 않은 나라에서는 제대군인을 채용하는 것만으로도 기업의 명예가 되는 선진국의 사례가 있지만, 우리도 이에 못지않게 작은 배려부터 시작하여 따뜻하게 맞이하여 함께 나가야 할 것이다. 그들이 더 이상 그늘진 곳에서 희망을 잃고 쭈그려 앉아 있지 않게 해야 한다.

전체 179510 현재페이지 4656 / 5984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39860 ‘육룡이 나르샤’ 변요한 윤균상 힘 합쳤다, 막강 무사케미 예고 김병화 2015.12.21
39859 옥주현, 뮤지컬 데뷔 10주년 콘서트 ‘VOKAL’ 개최! 김병화 2015.12.21
39858 ‘겨울감성’ 다비치, 여신 미모와 가창력 자랑하는 셀프 영상 공개 김병화 2015.12.21
39857 세종시, 복지기능강화·맞춤형급여 성과보고회 이은연 2015.12.21
39856 세종시, 젖소 개량 전국 최고 수준 강경수 2015.12.21
39855 세종시 조치원발전위원회 워크숍 조현철 2015.12.21
39854 영통종합사회복지관 반달어린이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참가 후기 공모전 3개 부문 수상 엄주원 2015.12.21
39853 ‘육룡이 나르샤’ 조희봉-이명행-차용학, 새 인물 대거 등장 예고 김병화 2015.12.21
39852 '복면가왕' 레이양, 복면달력 인증샷 '빛나는 물광 피부' 김병화 2015.12.21
39851 윤하, 발목 부상투혼에도 불구하고 ‘2015 윤하 콘서트 Final Fantasy’ 성황리에 마무리! 김병화 2015.12.21
39850 황광희, 팔색조 매력의 화보 대 공개! 김병화 2015.12.21
39849 유연석, 화보 같은 일상 공개! ‘역시 연예인!’ 김병화 2015.12.21
39848 광주시, 구제역 예방을 위한 방역실태 일제점검 주형근 2015.12.21
39847 광주시, 연말연시 이웃사랑 성금기탁 줄이어 김병화 2015.12.21
39846 광주시, 체납세 징수 실적 보고회 개최 장건일 2015.12.21
39845 부천시, 도심 속 얼음 썰매장으로 놀러오세요! 신수환 2015.12.21
39844 부천시, 공공캐릭터 사용 협약 체결 엄상진 2015.12.21
39843 부천시 원미도서관, 방학 특강 『몸으로 읽자! 신나는 연극놀이』 김성곤 2015.12.21
39842 남양주시 오남도서관“청소년 힐링 강연회”개최 박연수 2015.12.21
39841 남양주시 별내면 제5799부대, 주민자치위원회 합동 『국토대청결 운동』 실시 김하얀 2015.12.21
39840 남양주시, 청소년 진로체험 학습 개최 양준식 2015.12.21
39839 남양주시 도농동 ‘청년회’소외계층지원 식재료 후원 기탁 권태균 2015.12.21
39838 남양주시 퇴계원면 다문화가족의 달콤한 크리스마스 구동관 2015.12.21
39837 남양주시 서부희망케어센터, 클래식과 함께하는 희망가득 크리스마스 행사 이준호 2015.12.21
39836 남양주시 근영농산(주), 이웃사랑 및 지역발전기금 이천만원 기탁 최영훈 2015.12.21
39835 남양주시 인재육성지원센터 개관! 윤진희 2015.12.21
39834 남양주시, 2015 학생과 학부모가 함께하는 진로캠프 운영 이상일 2015.12.21
39833 2015년 남양주시청소년통합지원체계(CYS-Net) 보고대회 및 학교 밖 청소년 지원사업 작품 전시회 개최 김병화 2015.12.21
39832 남양주시 진건읍 명덕사, 어려운 이웃에 따뜻한 이불과 연탄 선물 김하얀 2015.12.21
39831 남양주시, 소외계층 지원을 위한 『해설이 있는 클래식 여행』공연 성황리 개최 백찬홍 2015.12.21
 1  이전 4650  4651  4652  4653  4654  4655  4656  4657  4658  4659  4660 다음  5984 



배우 김유미, 옆모습만 보여도

주간베스트 TOP10